1. 1

매 분기마다 S&P 500은 rebalancing 이라는 조정을 거친다.

대부분이 모르고 지나갔을 정도로 일반적으론 무시해도 좋을만한 행사였다.

그런데 이번 주 금요일은 신경이 쓰인다.

S&P 500 지수에서 기술주의 비중이 많이 줄어들 예정이기 때문이다. 당장 다음 주 월요일부터는 애플같은 종목의 영향이 기존보다 낮아질 것이다.

이에 따라 인덱스펀드나 헤지펀드쪽에서 조정해야 하는 금액이 수백억달러에 이른다고 한다. 다만 집행일이 금요일로 제한된 것은 아니다.

게다가 금요일은 미국의 선옵 동시만기일이다. 연준 발표의 후폭풍도 있을 것이고.

금요일의 미국장 변동성은 상당할 것이라는 의견들이 눈에 띈다.

  1.